“부정채용 혐의 인정돼”…김성태 “총선 겨냥한 정치공학적 계략 기소”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가운데)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동료 의원들과 함께 서울남부지검의 'KT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해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KT에 자신의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협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온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22일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해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었던 김 의원이 당시 이석채 전 KT 회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은 것을 부정채용의 대가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 수사 실무 경험이 있는 법대 교수, 부장검사 이상급 현직 검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 수사자문단을 구성해 의견을 물었으며, 기소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2011년 KT에 계약직으로 입사한 김 의원의 딸이 2012년 공개채용을 통해 정규직에 합격하는 과정에서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김 의원의 딸이 당시 적성검사를 건너 띄고 인성검사만 치렀으나, ‘불합격’을 받았고, 이후 ‘합격’으로 조작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기소는 전적으로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과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계략에 의한 기소”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남부지검의 ‘피의자사실공표’ 위반 행위를 경찰청에 고발해 철저히 수사해 가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기소를 결정하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여전히 제가 사건에 연루됐다는 그 어떤 증거나 진술조차 확보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도대체 무엇을 가지고 어떻게 공소를 유지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정권에 발맞춰 정치적으로 검찰권을 남용하는 남부지검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17:46:26 수정시간 : 2019/07/22 17:46:2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