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 기온 28~33도…제주도는 '호우경보' 시간당 50mm 강한 비
  • 사진 =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중복(中伏)인 오늘(22일)은 중부지방과 경상도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말복은 오늘 8월 11일(일요일)로 삼복 더위는 앞으로도 3주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일부 경상내륙은 모레(24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고, 그 밖의 지역도 31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

오늘(22일) 밤부터 내일(23일) 아침 사이 구름이 많은 가운데 고온다습한 공기가 계속 유입되면서 동해안과 일부 남부지방에 열대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겠다.

서울·인천 등 수도권은 구름이 많고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낮 기온은 28~33도로 예보됐다.

오전 8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24.7도, 인천 24.1도, 수원 25.5도, 강릉 29.3도, 대전 25.8도, 천안 24.6도, 광주 24.9도, 여수 23.4도, 제주 24.7도, 대구 25.3도, 울산 26.1도, 부산 25.2도, 창원 24.4도 등이다.

한편, 제주도(북부·서부)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하천이나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등산객이나 피서객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산발적으로 이슬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09:04:47 수정시간 : 2019/07/22 09:04:4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