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태풍위치, '다나스' 한반도 도착하자 소멸단계 "비 피해는 여전해"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0 16:22
태풍 다나스에 대한 위치가 관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진도 서쪽 방향 50km 부근에서 소멸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기세는 줄었지만, 비 피해는 여전할 것으로 예상돼 물폭탄에 대비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한편, 태풍 다나스로 인한 피해 신고는 70건을 이미 넘어선 상황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0 16:22:01 수정시간 : 2019/07/20 16:22: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