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시위·집회 이뤄져…경찰, 경력 증원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서울 광화문 인근에 있는 주한 일본대사관 주변의 경계도 강화되고 있다. 이는 아베 신조 정권을 규탄하는 시위·집회가 잇따르자 경찰이 경비태세를 강화한 것이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입구와 인근에 대기하는 기동대 경찰관과 의무경찰 인력이 증원됐다. 기존 주간 14명, 야간 10명이었지만, 최근에는 주간 18명, 야간 12명으로 주야 각각 늘었다.

경찰은 최근 돌발상황에 대비해 전보다 한층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가 대사 쪽으로 물건을 던지는 등 돌발행동을 할지 몰라 출퇴근하거나 외부 일정을 나가는 경우에는 주차장 쪽 경비도 강화했다"고 전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시작된 이후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1인시위와 시민사회단체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19일 새벽에는 김모(78)씨가 차 안에서 분신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에 세워진 김씨의 차 안에는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고, 김씨가 지인과 한 통화에서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불을 지르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은 대사관 입주 건물 주차장 인근에 경력 2명을 추가로 배치했고, 경찰청 경비국 관계자들이 현장으로 나와 건물 주변을 살펴보며 경비 상황을 확인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0 12:21:12 수정시간 : 2019/07/20 12:21:1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