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광안대교를 통과한 높은 파도가 광안리해수욕장 해변을 덮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20일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9일 오후 다나스가 제주도에서 남쪽으로 수백㎞ 떨어진 해상에 도달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오후 3시 기준 다나스는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430㎞ 해상에서 시속 16㎞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다나스는 소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90hPa이고 중심부 최대 풍속은 초속 24m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서귀포 남서쪽 28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진도 남서쪽 50㎞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한반도에 상륙한 다나스는 경북 내륙을 포함한 남부 지방을 관통해 20일 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많은 열대 수증기를 동반한 다나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남부 지방에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총 강수량이 500㎜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남부 지방의 다른 지역도 예상 강수량이 200㎜를 넘을 것으로 관측됐다.

남해안과 지리산을 제외한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50∼150mm이다.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서해 5도의 강수량은 10∼70mm로 예상된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다나스에 대비해 19일 오후 6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했다. 이는 정부 차원의 최고 수준 재난 태응 태세다. 앞서 전날인 18일 오후 6시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를 발령하고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한 바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20:27:21 수정시간 : 2019/07/19 20:27:2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