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500mm 이상 강한 비 전망…서울·경기 일부는 폭염특보
  • 사진 =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금요일인 오늘(19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며, 오후부터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이 더해져 남부 지방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경기·강원도에도 저녁에 빗방울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부산과 경남 일부 시·군, 제주도 일부 지역은 호우경보, 전남 일부 시·군, 울산 등은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에는 이미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내일(20일)까지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500mm(산지 700mm 이상)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

산사태, 침수, 축대 붕괴 등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 오후 9시 태풍 다나스가 서귀포 서남서쪽 27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진도 남남서쪽 약 50㎞해상에 도달해 남부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했다.

많은 비, 강한 바람으로 대부분 공항에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교통 이용객은 운항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한편,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경기내륙, 강원 영서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매우 덥겠다.

  • 사진 = 기상청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10:47:42 수정시간 : 2019/07/19 11:46: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