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는 태풍·비…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일부 시·군 폭염주의보
  • 덥고 습한 날씨를 보인 18일 오후 서울 청계천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장마전선에 제5호 태풍 '다나스'까지 불면서 19일인 금요일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19일부터 20일 자정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50∼300㎜다. 제주도 산지의 경우 700㎜에 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제외한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 영동의 예상 강수량은 50∼150㎜고,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울릉도·독도는 10∼70㎜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 전선과 함께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와 지형적인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상청은 "산사태,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나스의 북상으로 19일 낮 12시 무렵부터 제주도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20∼30m인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20일에는 남부 지방에도 이 정도의 강풍이 불 전망이다.

전국의 19일 아침 기온은 20∼24도, 낮 기온은 26∼35도로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일부 시·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는 상태다.

기상청 측은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서 등은 모레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며 "모레는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기온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01:00:05 수정시간 : 2019/07/19 01:00: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