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배익기, 훈민정음 상주본 대법원 패소에도 "1천억원 주면 넘길 것"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5 21:46
훈민정음 상주본을 소유하고 있는 배익기 씨가 대법원 패소에도 상주본을 넘기지 않고 있다.

대법원은 훈민정음 상주본의 소유권은 국가에 있다고 판결했고, 국가가 강제로 회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제는 어디에 있는지 배익기씨 본인만 알고있다는 점. 문화재청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해서 찾을 수만 있다면 내일 당장이라도 할 수 있는데 정확한 위치를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배익기 씨는 KBS를 통해 "일단은 제가 공표를 한 게 천억 원이다. 주운 돈도 5분의 1은 주는데 10분의 1(은 줘야하지 않나)"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21:46:20 수정시간 : 2019/07/15 21:46: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