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토니스트리트, 홍보 노린 노이즈마케팅?…"포인트 소멸에 접속폭주"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5 21:16
토니모리 공식 홈페이지 토니스트리트가 접속 마비 사태에 빠졌다.

15일 오후 토니스트리트는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문구만 뜬채 접속이 불가능하다.

이날 접속이 몰린 건 토니모리 회원들을 대상으로 포인트 소멸 관련 알림 메시지가 전송됐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한편,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홍보를 노린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의견까지 보이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21:16:57 수정시간 : 2019/07/15 21:16: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