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서울시의회 “자율형사립고, 서울시교육청 평가 결과 수용해야”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1 09:40
자사고 문제는 개별 학교의 문제가 아닌 교육개혁을 위한 국가 차원의 문제
  • 서울시의회 장인홍 교육위원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을 비롯한 위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장인홍) 위원 일동은 10일 서울시의회 본관 1층 기자회견장에서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와 관련된 기자회견을 갖고 자사고가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수용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교육당국에 대해서는 자사고 문제를 시·도교육청 차원만의 문제가 아닌 교육개혁을 위한 국가 차원의 문제로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먼저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자사고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91조의 3에 따라 5년마다 운영 성과를 평가해 그 지위를 유지하는 한시적 형태의 학교임을 밝히고, 그 법적 근거가 당초 자사고를 지정한 이명박 정부에서부터 시작된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런 점에서 자사고가 “금번 평가를 정부 및 교육청의 정치적 이념에 의한 타당성과 신뢰성을 상실한 평가”로 여론을 호도하며 평가 결과를 수용하지 않는 것은 자사고의 법령상 운영 규정을 무시하는 위법행위라고 규탄했다.

또한 교육위원들은 자사고가 교육과정·학사운영 등을 자율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고 학생 및 학부모의 다양한 교육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정됐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국·영·수 중심의 교육과정 운영, 선행학습 위주의 입시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일부 우수 선발집단 학생들만을 위해 존재해 왔다는 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교육위원들은 자사고의 지정 목적인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이 단지 상위권 학생들을 위한 입시중심의 교육과정이 아니라 학교에 존재하는 모든 학생들의 진로, 적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의미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자사고가 이에 합당한 교육과정 개혁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장인홍 교육위원장(구로1)은 “자사고가 당연히 수용해야 할 재지정평가 결과를 거부하면서 마치 교육 당국이 이념에 따라 자사고를 고의로 없애려는 것처럼 선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이러한 사회적 혼란을 없애기 위해서 교육부가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결과를 존중해 최대한 빨리 동의권을 행사하고, 정부는 2017년 출범 당시 약속한 고교 체제 개편 및 일반고 교육과정 개혁에 대한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 할 것”을 강력히 주장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09:40:47 수정시간 : 2019/07/11 09:40: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