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경기지역 올해 쌀 재배 면적 또 110만평 감소
  • 기자하태호기자 th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1 09:23
쌀 값 안정 정책 영향…‘농사 포기’ 휴경도 27만평 달해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올해 경기지역에서만 쌀 농사 면적이 지난해 보다 352㏊(100만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까지 논에 다른 작물을 심었다며 타(他) 작물 재배지원금을 신청한 면적이 154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195㏊ 보다 352㏊(30%) 늘어난 규모다. 경기미(米) 재배 면적이 1년 사이에 372만㎡(약 110만평) 가량 줄어든 셈이다.

농민들은 콩·팥 등과 같은 두류작물(427㏊)을 가장 많이 심었었다. 이어 사료작물 410㏊, 인삼 82㏊, 들깨 75㏊, 고구마 49㏊, 양파 47㏊, 감자 32㏊, 율무 22㏊ 순이었다. 아무것도 심지 않고 ‘휴경’ 지원금을 신청한 면적도 90㏊에 달했다.

쌀 재배 면적이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은 ‘쌀 값 안정’ 정책의 영향이다.

경기도는 1㏊당 조사료 430만 원, 일반작물과 풋거름(녹비)작물 340만 원, 두류 325만 원, 휴경 280만 원을 지원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논 1547㏊에 다른 작물을 심게 되면 쌀 생산량이 약 7700t 가량 감소한다”면서 “쌀 값 안정과 수입대체 효과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하태호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09:23:46 수정시간 : 2019/07/11 09:23: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