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자연지진으로 분석돼, 피해 없을 것”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북한 황해북도 송림에서 규모 2.0∼3.0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기상청은 27일 오후 3시 19분 북한 황해북도 송림 북동쪽 9km 지점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한 것에 이어 18분 뒤인 오후 3시 37분 쯤에는 약 1km 떨어진 곳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또한 기상청은 2분 뒤인 오후 3시 39분에도 근처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지난 21일 송림 북북동쪽 9km 지점에서 규모 2.5 지진에 이어 인근에서 일주일 동안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8차례나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다.

이와 관련 기상청은 “이번에 발생한 지진은 자연지진으로 분석되며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 북한 황해북도 송림에서 자연지진 발생.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9:11:12 수정시간 : 2019/06/27 19:11: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