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4월25일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후임 사법개혁특별위원으로 보임된 채이배 의원실을 점거한 채 사실상 감금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소·고발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

경찰은 27일 자유한국당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에게 내달 4일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이들 이들 의원은 지난 4월25일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감금한 혐의로 고소·고발됐다.

여야는 지난 4월 말 국회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였고 무더기 고소·고발전을 이어갔다.

총 108명에 이르는 국회의원에 보좌관과 당직자까지 포함하면 전체 피고발인 수는 120명에 달한다.

수사 대상 의원들을 소속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의원은 58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0명, 바른미래당 의원은 6명, 정의당 의원은 3명이다. 문희상 국회의장(형식상 무소속)도 수사 대상이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1:39:59 수정시간 : 2019/06/27 11:39: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