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민단체, 오거돈 시장 취임 1년 평가 "이전 시정과 다를 바 없다"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6 18:34
일자리 확대, 산업 및 경제 발전서 낮은 점수
  •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취임 1년을 맞은 민선7기 오거돈 시정에 대해 부산지역 시민단체 등은 이전 시정과 ‘차별성이 없다’며 전반적으로 낮은 점수를 매겼다.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지속가능공동체포럼·(사)시민대안정책연구소는 26일 부산지역 각계 전문가 및 오피니언 리더, 시민단체 활동가 총 16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오거돈 부산시장에 대한 시정1년 평가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민선 7기 1년 평가에서 시민참여 확대, 임기동안 부산발전 성과 기대 등에는 좋은 점수를 매긴 반면 일자리 확대, 산업 및 경제 발전에서는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설문조사 결과 점수가 높게 나온 부분이 척도 평균인 5.5점에 못 미친데다 경제와 일자리에 대한 위기감, 남은 임기동안 시민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정의 주요 문제점으로는 전문가의 경우 정무라인 인사 의존의 시정 운영(20.0%), 시민과 소통 없는 공약 추진( 12.9%), 경쟁력 있는 경제·산업정책의 부재(11.4%) 등으로 조사됐다.

단체회원들은 설득력 없는 청년일자리 정책(22.1%), 정무라인 인사 의존의 시정운영(16.8%), 전문성 없는 기관장 임명(12.6%) 등을 꼽았다.

부산경실련은 “현재까지의 민선7기 시정운영은 결국 민선6기 서병수 시장 시정과 차별성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며 “23년 만에 시정부의 권력교체에 따른 기대가 컸으나 기대에 다소 미치지 못하는 결과에 따른 실망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오거돈 시장의 베스트 공약으로는 ‘청년거리예술 활성화’, ‘고리원전 방사선비상 계획구역 30km 확대’, ‘정신장애인 지역사회생활보장성 강화’, ‘노후주거지 빈집 재생활성화’, ‘어린이집 통학버스 안전장치 개발 설치’ 등이 선정됐다.

워스트 공약에는 ‘시민중심 일자리 사업 추진’, ‘180개 심의·자문위원회 개혁’, ‘뮤질텔링 문화콘텐츠 창작활동 지원’, ‘대형유통업체의 지역상품 납품 비율 확대’ 등이다.

설문조사 결과와 공약 평가 및 새로운 정책 등은 오 시장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8:34:47 수정시간 : 2019/06/26 18:34: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