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서울시, 우리공화당 천막 강력대응…박원순 "조원진 월급 가압류"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6 15:59
시,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로 고소·고발 방침…25일 철거전보다 불법 규모 더 커져
  •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가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시는 26일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천막에 대해 강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밝혔다.

서울시는 현재 '6·25 광화문광장 천막 철거'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한 이들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로 고소·고발하기 위해 사진과 영상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밤 JTBC '뉴스룸'과 26일 아침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잇달아 출연해 "철거 과정에서 보인 폭력적 행태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라면서 "참여한 모든 사람을 특정해서 형사고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특히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의 월급 가압류를 신청할 것"이라며 "끝까지 받아낼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우리공화당 천막은 2014년 박근혜정부가 범정부 차원의 종합지원책으로 설치한 세월호 천막과는 하늘과 땅 차이"라며 "우리공화당은 아무런 절차 없이 천막을 쳤고, 광화문광장에서는 정치적 집회를 할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한다며 지난달 10일 광화문광장에 분향소 등 3개 동의 천막을 무단으로 기습 설치했다.

서울시는 불법 시설물이므로 이들 천막의 자진철거를 요청하고 세 차례 계고장을 보냈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거부했다.

마침내 서울시는 25일 오전 5시20분~7시20분쯤 47일째 광화문광장을 불법 점거하고 있던 이들의 천막을 강제철거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폭력을 행사하며 강하게 저항했다.

이후 광화문광장에 남아 서울시와 정부를 격렬하게 규탄하던 이들은 약 5시간 만에 조립식 형태의 천막 3개 동을 다시 기습 설치했다.

이들이 설치한 천막은 26일 8개 동과 그늘막 등으로 더 늘어난 상태다.

이에대해 박원순 시장은 "행정대집행 절차를 다시 진행하겠다"며 엄중한 대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5:59:09 수정시간 : 2019/06/26 16:04: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