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까지 장맛비…7월 초 본격적인 영향권
  • 사진=기상청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매년 초여름에 찾아오는 장마가 올해 예상보다 빠른 26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은 오후 3시 경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 해상까지 동서로 길게 자리 잡고 있다. 이는 한반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하는 중이다.

장마전선은 오는 26일 오전 남해안, 밤 남부지방까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를 통해 26일 오전 3~6시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9시부터 정오 사이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6일 오후 9시 이후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일본 남부로 이동하면서 27일 오후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그칠 것이라고 예보했다.

26일 오전 3시부터 27일 오후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이 20~60mm다. 다만 지역에 따라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80mm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그 밖의 전국에는 10∼4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7일 오후 비가 그쳤다가 주말인 29~30일에는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한 장마전선이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전국이 다시 장마권에 접어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27일 이후 장마전선이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7월 초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20:36:10 수정시간 : 2019/06/25 20:36: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