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스트레이트' YG 해외원정 성접대 의혹…"조로우 파트너女, 억대 명품 받아"
  • 기자이솔 기자 sol@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4 23:55
  • 사진=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해외 원정 성 접대를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4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스트레이트')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를 향한 2014년 YG의 해외 원정 성 접대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 2014년 10월, 양현석 전 YG 대표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만난 지 한 달 뒤 정 마담과 유흥업소 직원 등 10여 명은 유럽에서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유럽 여행에 참석한 여성들은 일주일 정도 유럽에 체류하는 대가로 정 마담을 통해 1000~2000만 원을 받기로 했다. 유럽 여행을 유흥업소 근무로 인정해 준 것이다.

프랑스에 도착한 정 마담과 그의 일행은 조 로우의 전용기와 헬기를 타고 모나코 앞바다에 정박해 있던 초호화 요트로 이동했다. 일부 여성들은 조로우와 그 일행들의 방에서 함께 밤을 보내기도 했다고.

  • 사진=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당시 여행 참여 여성은 "텐트로 업소에서 쓰는 이름으로 ○○○이라고 있는데 그 친구가 조 로우의 파트너였던 걸로 기억한다. 유럽 여행 때도 조 로우가 ○○○한 테는 억대의 명품을 잔뜩 사줬던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누가 이 유흥업소 여성들의 출장을 주선했을까. 여행에 참석했던 인물들은 YG 직원을 지목했다. 이들은 "조 로우가 여성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YG 직원에게 전했고, 이 직원이 정 마담에게 섭외를 맡겼다"고 증언했다.

이 증언을 뒷받침하는 증언은 또 있다. 유흥업소 관계자는 "정 마담이 자신이 아끼던 업소 여성인 ○○○외에 다른 여성들에게 돈을 절반만 줬고 이를 알게 된 해외 재력가들이 YG 측에 항의를 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23:55:52 수정시간 : 2019/06/24 23:55: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