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가 내리는 서울 세종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들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금요일인 21일 전국은 흐리고 일부지역에서는 낮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12시 전후)부터 경기북부와 강원북부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남부권을 제외한 전역으로 점차 확대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경기동부와 강원, 경북에서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전국의 낮기온은 전날(20일)과 비교해 2~4도가량 떨어지면서 예년과 비슷한 기온을 유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19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대전 19도 △청주 20도 △대구 21도 △광주 19도 △전주 19도 △부산 21도 △제주도 20도 △백령도 17도 △울릉도·독도 20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후 예상 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7도 △강릉 23도 △대전 30도 △청주 29도 △대구 32도 △광주 30도 △전주 28도 △부산 27도 △제주도 25도 △백령도 21도 △울릉도·독도 24도 등이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1 10:30:54 수정시간 : 2019/06/21 10:30: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