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26~27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정보보안해커톤 진행
  • 경기도청사. 사진=경기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오는 7월26일, 27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정보보안을 주제로 한 해커톤을 열기로 하고 7월5일까지 참가자 모집에 나섰다.

해커톤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마라톤을 하듯 긴 시간 동안 아이디어 창출부터 기획, 코딩 등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의 전 과정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대회는 26일과 27일 양일간 무박으로 진행된다.

참가대상은 수도권에 위치하거나 거주하는 기업과 일반인, 대학생, 고등학생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20여개팀 100여명을 모집한다. 참가자들은 이틀 동안 IoT(사물인터넷)기기 보안위협을 진단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 서비스 등을 개발하고 시제품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경쟁을 치르게 된다.

시상은 기업, 일반(대학생 포함), 고등학생 각 3개 부문으로 구분해 이뤄진다. 기업은 제품화지원금으로 총 4천만 원을 지원하고, 일반과 고등학생부문은 총 16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참가자는 비즈씨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정보통신산업이 발전하면서 정보유출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가 늘고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경우도 발생한다”면서 “이번 해커톤이 정보보안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확산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0 09:45:00 수정시간 : 2019/06/20 09:45: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