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21일 자활 사업참여자 위한 축제 한마당 개최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0 09:23
강서체육공원 실내체육관서 자활사업 참여자 등 1300여명 참여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와 부산지역자활센터협회는 21일 오전 10시 강서체육공원 실내체육관에서 자활사업 참여자와 종사자 1300여 명이 참여하는 ‘제19회 부산자활한마당’을 개최한다.

올해 19회째를 맞이하는 부산자활한마당은 자활사업 참여자들의 근로의욕과 자활의욕을 고취하고, 지역자활센터 간 정보 공유와 연대의식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된다.

이번 행사는 1부 개회식, 자활근로 참여자와 종사자, 공무원에 대한 시상, 격려사 및 축사에 이어 2부는 명랑운동회, 초청공연으로 진행된다.

자활사업이란 저소득층에게 기능 습득과 근로 기회를 제공해 자립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부산시에는 광역자활센터 1개소와 지역자활센터 18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달 말 기준 음식점·커피·청소 등 다양한 자활근로사업단 200개소 및 자활기업 92개소에 21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근로 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자활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0 09:23:56 수정시간 : 2019/06/20 09:23: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