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관행대로 윤석열 선배·동기인 연수원 19∼23기 30여명 퇴진할 경우 대비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사법연수원 23기인 윤석열(59)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검찰의 꽃'인 검사장 승진 인사 대상이 27기까지 확대됐다.

기존 관행대로라면 검사장 승진 인사 대상은 24~26기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틀전 윤 후보자 발표 직후 27기를 상대로 검사장 승진과 관련한 인사검증 동의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윤 후보자는 문무일(58·18기) 현 검찰총장보다 5기수 아래다.

기수 문화가 강한 검찰 조직은 총장 인사에서 누락되면 후배나 동기 총장의 지휘권을 보장하기 위해 줄사퇴하는 것을 관행으로 한다.

이런 관행이 지켜진다면 연수원 19∼23기로, 윤 후보자보다 기수가 높거나 같은 고검장 및 검사장 30여명 가운데 상당수가 옷을 벗게 된다.

검사장 승진 인사 대상을 27기까지 확대한 것은 이같은 상황을 대비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후보자와 함께 손발을 맞출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인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유력한 후보로는 적폐 청산을 이어갈 '특수통'인 이성윤(57·23기) 대검 반부패부장, 조남관(54·24기) 대검 과학수사부장,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14:49:57 수정시간 : 2019/06/19 14:49: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