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엔진 끈 北어선을 파도 반사파로 착각…우리 어민에게 "북에서 왔다"고 밝혀
  • 북한 어선이 15일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KBS/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표류하다 지난 15일 구조된 북한인 4명 가운데 2명이 18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귀환했다.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우리나라에 남았다.

한편 이들이 타고있던 어선은 기관 고장으로 표류한 것이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어선은 삼척항 인근 먼바다에서 배의 엔진을 끄고 날이 밝길 기다렸다.

이는 야간에 남쪽으로 귀순할 경우 우리 군이 사격한다는 점을 인식한 '대기귀순'으로 볼 수 있다.

깊은 밤 이 어선은 군의 해안감시레이더에 포착됐지만 엔진이 꺼져있어 파도로 인한 반사파로 오인됐다.

해가 뜨자 이 어선은 엔진을 다시 켰고 삼척항 외항 방파제를 지나 부두까지 다가와 배를 대고 배와 부두를 밧줄로 연결했다.

이 과정에서 4명 중 2명이 부두로 내렸다.

이들은 부두 인근에 있던 삼척항의 어민에 의해 발견됐다.

우리 어민은 이들에게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이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했다.

특히 부두에 내린 2명 중 한 명은 인근에 있던 주민에게 북한 말씨로 "북에서 왔으니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어민은 오전 6시50분쯤 112에 신고했다.

우리 관계당국의 합동심문 결과 이들은 탈북을 결심한 귀순자 2명이 주도해 먼바다 조업 허가서를 받고 출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으로 돌아간 2명은 자신들의 의지와 달리 귀순자 2명의 강요에 의해 남쪽으로 배를 몰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11:07:21 수정시간 : 2019/06/19 11:07: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