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고 편안한 명품 라이딩코스 기대
  • 행정안전부.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행정안전부는 망상해변에서 옥계역까지 3.8km 구간의 동해안 자전거길 단절구간 연결 사업이 18일 완료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으로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부터 삼척시 고포마을까지 총연장 242km의 강원지역 동해안 자전거길이 연결돼 자전거를 이용해 강원도의 여러 지역을 방문하고 즐길 수 있게 됐다.

강원지역 동해안 자전거길은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자전거길로 동호해변, 경포해변, 맹방해변 등 해변길은 물론 송지호, 낙산사, 휴휴암, 추암촛대바위, 해신당공원 등 지역 관광명소를 경유하는 명품 라이딩 코스이다.

더불어, 대포항, 주문진항 등에서 싱싱한 해산물과, 활기찬 어촌모습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다.

또한, 12곳의 국토종주인증센터가 설치돼 있어 인증수첩 스탬프 날인이나 ‘자전거 행복나눔 앱’ 인증을 통해 자전거길 종주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동해안 자전거길 단절구간 연결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자전거길 이용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행정안전부 SNS, 자전거 행복나눔 누리집, 앱 등을 통해 동해안 자전거길 단절구간 연결사업 마무리 상황을 알리고 있으며, 전국 지자체 및 자전거단체 등에 홍보자료를 배포할 계획이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동해안 자전거길이 연결됨에 따라 많은 자전거 동호인들이 강원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적극적으로 알려 자전거 동호인들을 포함한 많은 관광객들이 강원도를 방문해 지역발전 및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09:11:18 수정시간 : 2019/06/18 09:11: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