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안 등 질문에 "차차 말씀드릴 기회 있을 것"…신중한 모습 보여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여러 가지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자는 지명 발표 직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기자들에게 "많이 도와달라"며 이처럼 밝혔다.

다만 윤 후보자는 검찰 수사권 조정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안애 대한 민감한 질문에는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문무일 현 총장보다 연수원 기수가 5기수 후배인 까닭에 상당수 검찰 간부들이 옷을 줄줄이 벗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데 대해서 "오늘 말씀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 차차 지켜봐 달라"고 답했다.

이날 평소와 다름없이 서울중앙지검에 출근한 윤 후보자는 곧바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착수하게 된다.

지방고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면 서울고검 청사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을 따로 마련하지만, 이번엔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된 만큼, 윤 후보자는 현재 집무실에서 청문회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청문회 준비를 이끌 단장은 문찬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이 맡는다. 공보 업무는 주영환 대검 대변인이 맡았다.

또한 윤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 업무를 전담할 검사 2~3명을 이번 주 안에 임명할 예이다.

검찰총장은 국무회의 의결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달 18일 개최되는 국무회의에서 윤 후보자에 대한 안건이 통과되면 청와대는 국회에 곧바로 임명 동의안을 제출하게 된다.

국회는 임명동의안을 제출받은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7 20:35:48 수정시간 : 2019/06/17 20:35: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