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지역 위인 알린다" 경성대 시각디자인학전공, 홍보물 제작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4 16:32
  • 경성대학교 시각디자인학전공 학생들이 우리나라의 역사와 지역 위인들을 알리는 홍보물을 제작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경성대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성대학교 시각디자인학전공 학생들이 우리나라의 역사와 지역 위인들을 알리는 홍보물을 제작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해 2년째 진행 중인 홍보물 제작은 학생들의 재능기부 형태로 공헌하는 경성대 ‘서비스러닝’ 교과목으로 진행돼 이방원 디자인학부 교수와 시각디자인학전공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부산의 독립운동가 6인(김법린, 박차정, 박재혁, 장건상, 안희재, 한형석)을 소개하는 홍보영상, 포스터, 리플렛, 카드뉴스, 웹툰 디자인 등의 홍보물을 제작했다.

이 홍보물들은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독립정신 이어받기 엽서쓰기대회’, ‘독립유공자 유족 시구’등의 각종 행사들과 언론매체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활용됐다.

부산지방보훈청은 100주년 기념품에도 학생들이 제작한 이미지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3·1운동과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했다.

또 경성대 시각디자인학전공 학생들은 올해 1학기에도 부산지방보훈청과 연계해 ‘2020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부산의 6.25 호국인물 3인의 홍보용 포스터 디자인 제작’을 진행했다.

한편 경성대학교가 지난해부터 정규교과목으로 채택하고 있는 ‘서비스러닝’은 학생 스스로 사회봉사 참여를 통해 수업에서 배운 지식을 직접 실천하고 학점을 취득하는 제도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6:32:50 수정시간 : 2019/06/14 16:32: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