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부산 최초 '갑골문' 전문 강좌 진행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4 14:59
‘하영삼 교수와 함께하는 갑골문 강독’ 강좌 15주간 실시
  • ‘하영삼 교수와 함께하는 갑골문 강독’ 포스터. 사진=경성대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은 오는 9월 4일부터 15주간 경성대 문화관(22호관) 한자문명창의체험관에서 ‘하영삼 교수와 함께하는 갑골문 강독’을 진행한다.

갑골문(甲骨文)은 거북 배딱지(甲)와 소의 어깻죽지 뼈(骨)에 새겨진 글자로 약 3000년 전 가장 오래된 한자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20세기 전반 중국 하남성 은허(殷墟, 은나라 유적지)에서 대량으로 발굴되면서 역사에 제 모습을 드러낸 갑골문은 주로 농사, 목축, 출산, 수렵, 전쟁 등에 대한 점복(占卜)을 다루고 있어 당시의 사회상과 문화는 물론 초기 한자의 어원을 연구하고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이 강좌는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에서 시행하는 시민 대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특히 부산 최초의 갑골문 전문 강좌로 갑골문의 어원적 해설을 통해 한자문명에 대한 대중적 이해 확산과 지역사회의 인문학적 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영삼 교수는 경성대학교 중국학과 교수, 한국한자연구소 소장,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 단장으로 재직하면서 세계한자학회(WACCS)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하 교수는 주로 한자와 한자에 반영된 문화 특징을 연구하고, 그 성과의 사회적 확산에 힘을 쏟고 있다.

강좌 참여 신청은 오는 30일까지며 수강 접수 및 문의는 경성대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으로 하면 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4:59:42 수정시간 : 2019/06/14 14:59: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