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재문서 원문 2건 중 1건 공개…비공개문서 모니터링 통해 공개 유도
유동균 구청장 “정보공개는 주민 참여 기회 확대, 정책 길잡이 돼”
  • 마포구 직원 대상 정보공개 마인드 향상 교육. 사진=마포구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행정정보에 대한 구민의 알권리 충족과 정책의 투명성 확대를 목표로 결재문서 원문정보에 대한 공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구는 구청장과 부구청장의 결재문서 중 공개로 분류된 문서를 정보공개포털을 통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공개하고 있다. 국장급 이상 결재문서의 원문정보 또한 전담팀의 모니터링 과정을 거쳐 마포구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구는 구민의 알권리와 행정의 투명성 확대를 위해 그동안 지속적으로 직원들을 대상으로 정보공개 마인드 교육을 실시하며 원문공개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그 결과, 공개율은 결재문서 2건 중 1건이 공개되는 수준까지 향상됐다.

유동균 구청장은 “관행적으로 비공개 처리되던 문서들이 일반에 공개됨으로써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업 추진 시 구민의 눈높이에서 한 번 더 생각하게 하는 기획안을 만들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는 원문 공개율 향상을 위해 원문공개점검단을 구성해 운영 중이기도 하다. 부구청장 이상 공개 결재문서에서 비공개대상 정보(개인정보 등)의 존재 유무를 별도로 확인해 혹시 있을지 모를 정보공개의 폐해를 차단하고 있다.

비공개문서에 대해서는 비공개 사유 등에 대한 적정성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공개가 타당한 문서에 대해 공개하도록 적극 유도하고 있다.

특히, 구는 구민이 청구하면 제공하는 정보공개 시스템 외에도 각종 위원회의 회의록과 구민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주요 정책 등을 사전공표 목록을 통해 구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적극적인 사전정보 공개와 결재문서의 원문공개는 주민의 구정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정책의 기본 방향을 잡는데 길잡이가 된다” 며 “앞으로도 소통을 통한 혁신을 위해 정책 공개율을 더욱 향상시키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마포구 직원들의 정보공개 마인드 향상을 위한 교육은 오는 24일 개최 예정이다.

신승관 민원여권과장은 “매년 지속적인 정보공개 교육이 공직자들의 정보공개에 대한 인식을 개선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1:05:08 수정시간 : 2019/06/14 11:05: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