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주의보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안전운전
  • 최근 5년(‘14~‘18)간 월별 교통사고 현황. 그래픽=도로교통공단 자료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13일 여름철 폭우와 폭염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여름에는 창문을 닫은 상태로 에어컨을 틀고 운전하면서 졸음운전이 발생하기 쉬우며, 잦은 비로 인한 땅 꺼짐이나 폭염으로 도로가 융기해 손상되는 현상으로 사고가 비일비재하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여름철(6~8월) 교통사고는 총 142만3365건(전체 24.5%)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5265명의 사망자와 227만14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인 6~8월엔 졸음운전 사고는 평균 130건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1년간 평균 108건보다 22건이나 많은 수치다.

특히 창문을 닫은 채로 에어컨을 틀면 운전 중에 쉽게 졸음이 오거나 집중력이 약해지면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 ‘18년 월별 졸음운전 사고 현황. 그래픽=도로교통공단 자료
또한 여름에는 폭우나 폭염으로 도로노면이 손상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과속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땅 꺼짐 현상은 6만2501건이 발생했다. 장마나 태풍 등의 영향으로 폭우가 잦은 6~8월에 1만4740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폭염으로 인해 콘크리트 도로 등이 팽창해 융기하는 현상도 총 11건 발생했고, 모두 여름철에 나타났다.

행안부는 여름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수칙 내용으로 △주기적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 △졸음이 올 때는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휴식 △장마철 노면이 젖어 감속 운전 △대형차량이 자주 통행하는 도로 땅꺼짐 주의 △기온이 높을 때 도로 솟음 현상으로 도로간 이음쇠 부분 돌출 주의 등이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한여름에는 차량이나 도로상태가 나빠져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꼼꼼하게 점검하고 과속운전을 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5:00:54 수정시간 : 2019/06/13 15:00: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