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도로공사의 ‘ex-cafe(이엑스 카페)’.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검찰이 고속도로 휴게소 커피 기계 납품 특혜 의혹을 받는 우제창 전 민주당 의원의 커피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13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지난 11일 경기 용인시에 있는 커피 업체를 압수수색해 납품 계약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우 전 의원이 대표로 있는 곳이다. 우 전 의원은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과 친분을 이용, 고속도로 휴게소 커피 전문점인 ‘이엑스 카페’에 커피 추출 기계를 납품하는 데 있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제기한 의혹으로, 자유한국당은 이와 관련해 올해 1월 우 전 의원과 이 사장을 업무상 배임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5:00:03 수정시간 : 2019/06/13 15:00: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