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이희호 여사 조문 이틀째인 12일 빈소에는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발걸음을 해 고인에게 조의를 표했다.

故이 여사에게 조문하기 위해 인사들은 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식당은 빈자리를 찾기 어려웠다. 헌화하고 나오며 눈물을 훔치는 일반인 조문객도 있었다.

먼저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전 10시50분께 빈소를 방문했다. 홀로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는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후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도 오후 2시50분께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았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 전직 대통령 가족들도 이른 오전부터 빈소를 방문해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달했다.

특히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총리도 빈소를 방문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의 모습도 보였다. 김원기·임채정 전 국회의장도 조문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장들도 속속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빈소를 찾았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전날에 이어 빈소에 방문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무성·원유철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다.

또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누나인 유시춘 EBS 이사장도 조문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21:15:37 수정시간 : 2019/06/12 21:15: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