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서울 중구, “중구의회의 인사청탁, 민생 볼모 등 행위와 싸우겠다”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2 16:09
서양호 중구청장, 12일 기자회견 열고 구의회 정상화 촉구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중구청 제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중구의회를 겨냥, “중구민과 함께 부당한 실체와 맞서 싸우겠다”고 결전 의지를 다짐했다.

중구는 12일 오전 9시30분 중구청에서 ‘어느 구청장의 하소연’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나선 서양호 중구청장은 “시급한 민생 예산을 볼모로 구청 직원 인사 등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려는 도를 넘어선 낡은 정치 행태를 비판한다”며 “구청 직원에 대한 인사개입도 모자라 직능단체 간부 인사에까지 손을 뻗쳤다"고 중구 의회를 겨냥해 직격탄을 날렸다. 서 구청장은 "자신이 원치 않는 사람이 임명됐다는 이유로 이와는 전혀 무관한 구의회 사무과장의 출근을 몇주동안 못하게 막는 황당한 일까지 불거졌다"고 개탄했다.

중구는 지난 1월초 구의회 사무과장으로 발령 난 모 사무관이 책상과 의자로 자신의 사무실 자리가 가로막히는 바람에 정상적인 업무 수행을 할 수 없었던 어이없는 일이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중구청은 심각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해당 사무관의 전보 요청을 받아들여 20일 만에 타부서로 발령을 냈다는 것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이에 대해 “국장 인사발령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구의회에서 출석 반대 결의를 하는 바람에 해당 국장이 회의에 참석치 못한 사례도 있다”면서 “특히 중구의회 환경미화원에 대한 부당 채용을 청탁한 제보도 있다”고 폭로했다.

서 구청장은 “중구의원 중 소수는 노래주점에서 술으 마신 후 구청 직원에게 술값으 대납시ㅣ는 일도 있었고, 본회의장에서 버젓이 담배를 피우거나, 불법 건축물에서 이행강제금을 부과 받으면서 살고 있다는 제보다 받았다”며 “중구민들의 시급한 안전과 민생 관련 예산을 흥정 대성으로 삼았기에 이를 다 참을 수 있었지만 추경예산 심의 요청했으나 묵살 당했다”고 밝혔다.

중구 관계자는 "지난 3월 충무로 뮤지컬영화제를 비롯한 명동주민센터의 시설개선 등 491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으나 구의회는 안건으로 상정조차 하지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중구는 또한 이달 정기회에도 △초등학생 돌봄확대 △소상공인 지원 △노인복지관 화재 예방 등 301개 사업에 걸쳐 223억원의 추경예산 심의를 요청했으나 묵살당했다.

이에 서양호 구청장은 “동주민센터 직원과 주민이 두달동안 고심하며 마련한 일자리 사업과 숙원사업 등 73억원 규모에 대한 심의를 거절 당한 것"이라고 분개하면서 “추경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으면 확보한 국·시비를 반납해야 하는 일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 구청장은 특히 “중구의회는 6개월간 단 두차례에 걸쳐 3일만 개회했다"면서 "서울시 24개 구의회가 평균 26.8일간 의회를 열어 21.5건의 조례를 의결하고 추경예산 92억 1400만원을 심의·의결한 것과는 대조를 이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어르신 학부모 자영업자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중구 살리기에 함께 나서주실 것을 호소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중구는 12일부터 ‘청탁금지법’ 등 여러 법률 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구 직원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채용 청탁 및 부정비리 신고센터’를 설치해 각종 위법 사항에 대한 신고도 접수키로 했다. 중구측은 결과에 따라 사법당국에 수사를 의뢰하거나 고소·고발 등의 대응도 적극적으로 취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6:09:30 수정시간 : 2019/06/12 16:09: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