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26일 오후 2시쯤 경남 김해시 한림면의 한 조선배관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인근에 있던 플라스틱 재생업체 건물 3개 동으로 번졌다.

소방당국은 담당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등 헬기 3대와 소방차량 43대, 소방인력도 84명이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계속해서 검은 연기가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공장 안에 플라스틱 가연성 물질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진화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해시청에서도 이날 오후 4시 16분께 "오늘 오후 2시 진영읍 본산리 121-83번지 공장에서 화재 사고 발생.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랍니다"라고 재난문자를 발송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7:41:37 수정시간 : 2019/05/26 17:41: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