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날씨] 강릉지역 이틀째 열대야 기승…내일 '전국 비' 더위 한풀 꺾여
  • 기자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6 12:47
낮 기온 30도 이상 올라 한여름 더위…건강관리 주의
  • 사진 =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강원 강릉지역에 이틀째 열대야가 기승을 부린 가운데 오늘(26일)도 동해안을 중심으로 '불볕더위'가 계속되겠다.

앞서 강릉지역은 이틀째 열대야가 나타났다.

전날(25일) 오후 6시 이후 이날 오전 7시까지 강릉 지방 최저기온이 25.1도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중남부동해안(강릉, 삼척)과 일부 경북(영덕, 영천, 포항, 경주)에는 오늘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고, 중부 내륙과 그 밖의 경북내륙도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

기상청은 다만 내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면서 폭염이 한풀 꺾이겠다고 예보했다.

6일 오후 6시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전남지역은 밤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27일 새벽에 서쪽지방부터 비가 시작돼 아침 6시 경에 전국으로 확대되고, 밤 늦게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폭염에 대비해 낮 시간대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노약자는 되도록 그늘진 장소에 머무르는 등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2:47:13 수정시간 : 2019/05/26 12:47: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