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홋줄 사고…해군 병장 1명 사망
  • 기자이솔 기자 sol@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4 16:36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이역만리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파병 임무 종료 후 복귀한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에서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배와 부두를 연결하는 밧줄(홋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전역을 한 달 앞둔 A(22) 병장이 숨졌고, 20대 상병 3명과 30대 중사 1명이 다쳤다. 부상자는 팔 등 신체를 다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들은 모두 최영함 갑판병과 소속이다.

해군 관계자는 "홋줄이 갑자기 터지면서 '펑' 소리와 함께 병사들을 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는 군 수사기관에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해부대 28진 최영함(4천400t)은 지난해 11월 출항해 총 193일 파병 기간에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 및 인도양에서 선박 596척의 안전 항해를 지원하다 진해 군항으로 복귀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16:36:11 수정시간 : 2019/05/24 16:36: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