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일 오후 6시 22분께 강원 강릉시 대전동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강원도 소방본부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강원 강릉시에 위치한 과학단지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22분께 강원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권모(37)씨와 김모씨 등 2명이 숨지고 6명(1명 중상·5명 경상)이 다쳤다.

숨진 두 사람과 중상을 입은 김모(43)씨, 경상을 입은 이모(42)씨와 윤모(44)씨는 경북지역 세라믹업체 2세 경영인들로 이날 세미나 후 공장에 견학을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3명은 강원테크노파크 관계자 김모(46)씨와 연구원 최모(27·여)씨, 손모(38)씨로 이들도 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강릉벤처공장 견학진행 중 400㎥ 규모 수소탱크 3기를 작동시키는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폭발 지점에서 수㎞ 먼 곳까지 소리가 들릴 정도로 폭발음이 컸다.

사고 직후 119와 112에는 폭발사고와 관련된 신고가 쇄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폭발로 3개의 수소탱크 가운데 하나가 완전히 파손됐다. 나머지 2개도 두께가 1.5㎝가량 되는 측면이 심하게 파손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01:23:31 수정시간 : 2019/05/24 01:23: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