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투명한 인사·경영권 요구" 부산문화회관 노조, 24일 파업 예고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1 18:05
부산문화재단 "인사·경영권, 예산은 교섭대상 아냐, 23일 교섭 성실히 임할 것"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지부 부산문화회관지회는 21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반수의 직원 참여로 성립된 노조임에도 불구하고 그 존재와 권리를 부정당하고 있어 오는 2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문화회관 노조가 재단의 공정한 인사제도 확립과 경영의 투명성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지부 부산문화회관지회는 21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반수의 직원 참여로 성립된 노조임에도 불구하고 그 존재와 권리를 부정당하고 있어 오는 2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재단은 출범 3년이 지난 지끔까지도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없이 때마다 달라지는 연봉안, 채용기준 및 복무조건으로 인해 많은 직원들에게 혼란과 피해를 줬다”며“비합리적인 연봉 및 경력 산정과 부당인사는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지만 재단은 아무런 개선 의지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은 “지난해 9월 설립후 현재까지 약 20차례 교섭을 진행하면서 재단은 협상안에 대한 내용조차 파악하지 않고 비협조적이고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날 노조는 핵심 요구안으로 인사위원회 내 노조인사추천인사 1명 선임, 징계위원회 노사동수 구성 등을 통한 인사제도의 공정성과 징계과정 투명성 확보 등 노동자들의 의견개진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노조대표자가 의결권 없이 인사위원회를 비롯한 각종 회의에 참석해 의견개진만이라도 가능하게 해준다면 적극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재단은 이마저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현재 시에서 파견된 공무원 2명이 경영 및 정책팀장 역할을 수행하며 재단의 경영, 인사, 예산, 노무 등 모든 것에 관여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부산시 또한 재단의 부정과 노조탄압 행위에 유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단은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인사권, 경영권, 예산에 관한 사항은 고용노동부 지침 상 교섭대상이 아니다”라며 합의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재단측은 “1노조에 과반수(44명)의 직원 참여하고 있다”는 노조측 주장에 대해 “1노조는 40명으로 과반수를 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재단의 임금체제는 연봉제가 기준이므로 직원 개개인마다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재단은 “20차례 단체교섭 시 대부분 대표이사가 직접참여해 교섭에 임해왔고 노조 159개 협상안 중 114개를 노사합의(71%)를 한 상태로 오는 23일 단체교섭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앞서 여러차례 걸쳐 진행된 교섭에서도 인사권, 경영권 등 핵심 쟁점 사안에 대한 엇갈린 의견들이 향후 노사간 협상 타결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1노조 소속 노조원 대부분은 공연장에서 무대 운영과 감독, 공연장 관리 등을 맡고 있어 파업 돌입시 공연 운영에 차질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이다.

재단 관계자는 “시민들의 공연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파업으로 인한 비상사태를 대비해 24일에 예정된 부산시립합창단의 무대는 외부 업체를 스텝으로 구성해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18:05:48 수정시간 : 2019/05/21 18:05: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