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오거돈 부산시장, 지린성·하얼빈 방문…신북방 경제협력 강화 도모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1 09:01
지린성 빠인차오루 당서기 면담서 "부산관광 활성화" 요청해
중한 국제합작시범구 시찰, 부산-지린간 경협계획 보고받아
  • 지린성 '빠인차오루' 공산당 서기 접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방문단은 신북방정책 추진을 위해 중국, 러시아 등지로 4박 5일간 순방을 떠났다.

시는 20일 첫날 일정으로 지린성 창춘시와 하얼빈을 방문해 신북방 우호경제협력의 확대를 도모했다.

이날 첫 일정으로 지린성 빠인차오루(巴音朝?) 당서기와 면담을 진행했다. 먼저 실질적인 교류확대를 위해 올해 8월 지린성에서 개최될 ‘동북아시아 박람회’와 9월 부산에서 열릴 ‘TPO(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 총회’에 양 도시가 서로 참석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오 시장은 부산의 관광객 유치를 위해 “부산시민은 중국 곳곳을 찾아가는데, 중국 관광객은 부산을 잘 방문하지 못하고 있다”며 부산으로의 관광 활성화를 강력히 요청했다.

이에 빠인차오루 당서기는 “지적해주신 내용에 깊이 공감한다”며 “도시 차원에서 협력을 내실화하고 실제 관광객 증가라는 성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 중한 국제합작시범구 시찰. 사진=부산시 제공
이어 부산과 지린성의 물류협력 강화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오 시장은 “창춘에서 부산항까지 연결하는 해상 물류루트인 프리모리에 2호를 더 활성화해야 하나, 러시아 부근 통관절차가 지연되는 등 부산과 지린성이 협력해 해결해나가야 할 문제가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서쪽 다롄항을 이용하는 것보다 동쪽 훈춘 자루비노항을 이용할 때 육상 운송거리 단축 및 물류비 절감의 이점이 있다.

또 두 도시 기업교류도 활성화해야 한다는 제의가 나왔다. 부산시의 첨단 제조산업, 해상항로 분야와 지린성의 자동차, 정비제저업 분야를 획기적으로 연계한 기업간 업무협약 체결 등 보다 실무적이고 진전된 논의가 오갔다.

이날 오후에는 지린성의 성도 창춘시에 소재하는 중한산업원을 방문해 장리민(?利民) 중한산업원 총재로부터 중요 현황을 자세히 보고받았다.

이곳에서 진행하고 있는 중한 국제합작시범구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자유무역시범구와 달리 한국기업만을 대상으로 맞춤형 협력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오거돈 시장은 ㈜농심의 이도백하 공장에서 생산하는 ‘백산수’가 부산을 거쳐 수송될 수 있도록 설득하기도 했다. 서쪽 다롄항을 이용하는 것보다 동쪽 훈춘-자루비노항을 이용할 때 얻을 수 있는 이점(육상 운송거리 단축 및 이로 인한 물류비 절감)이 있다는 것이다. 또 이도백하-훈춘-자루비노항을 거쳐 부산으로 운송되는 물량에 대해 인센티브 제공 등 지린성 정부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후 헤이룽장성 하얼빈으로 이동해 하얼빈 시내에서 동포간담회를 열고, 해마다 ‘안중근 의사 의거 기념식’을 거행하고 있는 하얼빈 한국인회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하얼빈지역 유학생들에게는 부산시의 외국인 유학생 지원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위한 행보도 이어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09:01:29 수정시간 : 2019/05/21 09:01: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