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아크릴산 누출 사고…안성시청 "인근 주민은 안전에 유의" 재난문자 발송
  • 기자이솔 기자 sol@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1 08:49
  • 사진=국민재난안전포털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아크릴산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오전 안성시청 측은 재난 문자를 통해 이날 오전 6시 22분 경기도 안성시 삼죽면 용월리 에스피에스공장에서 아크릴산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알리며 인근 주민은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크릴산은 유기 화합물이자 불포화 카복실산에 속하는 물질로, 피부나 눈에 닿으면 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

또한, 아크릴산 증기를 흡입한 경우에는 호흡기 계통에 화상을 일으킬 수 있으며, 두통, 기침, 호흡 곤란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08:49:11 수정시간 : 2019/05/21 08:49: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