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일 새벽 경북 구미 국가산업1단지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인근으로 번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20일 새벽 경북 구미 국가산업1단지의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10개 공장이 피해를 입었다. 소방서 추산으로 136억9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36분께 구미시 공단동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인력 300명과 소방차 등 57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고 4시간 40분만인 오전 8시16분께 불길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화재로 영진아스텍2공장을 포함한 4개 공장이 모두 탔으며, 2개 공장이 절반가량 탄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4개 공장도 직간접 피해를 봤다고 한다.

피해를 입은 공장들은 디스플레이 등을 생산하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로 전해졌다.

다만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5:46:44 수정시간 : 2019/05/20 15:46: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