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세종대, 20일부터 31일까지 교육부 종합감사 …교수 ·직원 불법 채용 의혹도 조사
  • 기자송찬영 3sanun@ha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0 11:49
세종대 교수협의회 등 관련 단체, "임시이사 파견 및 당사자 고발조치 필요'주장
대학 관계자, "그동안 쌓아올린 노력 훼손 안타까워, 감사에 당당하게 임할 것"
  • 세종대 정상화투쟁위원회 관계자가 이 대학 정문 인근에서 학생 등교시간에 맞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교육부가 20일부터 세종대에 대한 종합감사에 들어간 가운데 이날 오전 세종대 교수협의회와 세종호텔 노동조합 등 이 대학을 운영하는 학교법인 대양학원 산하 관련 단체들이 교육부의 엄정한 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세종대 등 교육기관이 사업체로 변질되고 있다”며 “배후에는 주명건 전 이사장이 있으며, 주 전이사장은 박근혜 정부 사업농단자들과 유착해 교묘한 방식으로 불법과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 대표적 사례로 2012년 이후 125억이 넘는 교비가 다른 용도로 사용되고 있으며, 법인명의로 진행된 수십건의 소송비용이 학교 교비에서 지출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교수 직원 채용과정 불법 의혹도 제기 했다. 올해 3월 국내 유명 통신사 회장의 자녀가 전임교수로 채용되는 과정에서 평가가 상향 조작돼 불법 임용됐으며, 교육부 고위직의 자녀를 산하 대학에 직원으로 불법 채용했다는 것이다.

단체들은 “교육부가 감사를 통해 비리를 확인하게 되면,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 지체없이 임시이사를 파견하고 아울러 당사자는 사법당국에 고발돼야 하며, 특히 지난 2013년 감사결과를 이행하지 않은 사항에 대해서는 임원처분취임승인 취소사항이므로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교육부의 세종대 감사는 오는 31일까지 진행할 예정으로 감사단 인원은 14명이다.

한편, 세종대 관계자는 “대학간 경쟁이 치열지는 상황에서도 최근 세종대의 연구력이 국내 일반대학 가운데 최고를 차지하는 등 좋은 결과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이러한 모습이 대학 이미지를 깍아먹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하고, “내부적으로 교육부 감사 일정에 맞춰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크게 문제될 것은 없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그는 “만약 감사에서 법적으로 문제가 발견된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면 될 것이므로 당당하게 감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찬영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1:49:40 수정시간 : 2019/05/20 11:49: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