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20일 새벽 3시 36분께 경북 구미시 공단동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불이나 2시간 넘게 진화의 어려움을 겪고 있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38대를 투입했으나 주변에 밀집한 공장으로 불이 번져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처음 불이난 공장은 이미 전소된 상태다.

오전 6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08:35:48 수정시간 : 2019/05/20 08:35: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