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통해 귀국, 건강 이상 없어
  •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 모 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다 315일만에 풀려난 한국인 주모 씨가 18일 오전 한국으로 돌아왔다.

18일 오전 11시 40분 경 입국장 게이트에 도착한 주 씨는 “315일 동안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 외교부, 아부다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줬고 이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도 싶다”고 밝혔다.

이어 주 씨는 “살이 10kg 빠졌지만 건강은 좋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음식이 맞이 않아 힘들었다”고 언급했다.

피랍된 경위에 대해서는 대답을 회피했으며 이후 외교부 직원들과 함께 공항을 빠져나갔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3:48:44 수정시간 : 2019/05/18 13:53:0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