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충남 서산에 위치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유증기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사고는 모두 수습된 상태다.

17일 한화토탈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7분쯤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 스틸렌 모노머 공정 대형 탱크에서 유증기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유출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유증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토탈 측은 “오후 2시쯤 현장 상황이 종료됐다”며 “현장에서 환경부 관계자가 유독물질 유출 위험에 대해 점검했으나,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6:38:13 수정시간 : 2019/05/17 16:38:1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