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의회, 5·18 민주화운동 관계자 초청 간담회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7 15:52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 유공자 예우 강화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의회는 오는 18일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해 시의회 이음홀에서 유공자와 유가족 등 15명을 초청해 위로의 뜻을 전하는 간담회를 연다.

5·18 민주화운동은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하고 희생자와 공헌자를 민주화 유공자로 예우하고 있다. 1997년부터 5월 18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기념식 개최 등 민주화운동 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4415명의 5·18 유공자가 있으며, 부산에는 본인과 유족을 포함해 50여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박인영 의장은 “유가족들이 입은 상처의 깊이를 지금까지도 다 알지 못하고, 제대로 어루만져주지도 못했다는 사실에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해 시의회에서도 더욱 노력하겠다”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승격과 연계해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보다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5:52:29 수정시간 : 2019/05/17 15:52: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