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오거돈 시장,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봉하마을 묘역 참배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7 14:53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5월, 노랑콘서트'서 시민과 함께 추모
  • 사진=노무현재단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오거돈 시장과 간부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19일 오후 2시 30분 봉하마을을 방문해 묘역을 참배한다고 17일 밝혔다.

오 시장은 참여정부 시절 해수부장관을 지낸 바 있다.

이날 참배에는 변성완 행정부시장, 유재수 경제부시장,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근무한 박태수 정책수석보좌관, 장형철 시민행복소통본부장 등 시 주요간부가 함께 한다.

묘역 참배 후 권양숙 여사와 차담의 시간을 갖고 고인을 추모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부산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한 노무현 대통령의 노력과 성과를 이어 더욱 발전된 부산을 만드는 데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오후 2시 부산시민공원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5월, 노랑콘서트'는 기상상황으로 인해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다.

오 시장은 오후 6시에 참석해 과거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절 APEC의 부산 유치를 위해 노 전 대통령과 처음 만났던 인연을 추억하고, 시민들과 함께 고인을 추모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4:53:08 수정시간 : 2019/05/17 15:35:3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