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전국 첫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명제국제신도시서 기공식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7 09:11
서부산 지식불균형 해소 및 복합문화공간 역할 기대
  •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에 전국 최초로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이 건립된다.

부산시는 17일 오후 2시 명지국제신도시에 대한민국 최고 입법정보와 국내 최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국회도서관의 부산분관 기공식을 연다.

이날 기공식에는 오거돈 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김도읍 의원, 박대출 의원, 최인호 의원 및 도서관 관계자 등 약 500여명이 참석한다.

부산분관은 국회도서관 자료를 분산 보존하고, 도서관·기록관·박물관의 기능을 수행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지상 3층 연면적 1만3661㎡ 규모로 건립된다.

도서관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열람실, 전시실, 세미나실과 자료보존을 위한 서고 등으로 구성된다.

부산분관은 2020년 사상구 덕포동에 문을 여는 ‘부산도서관’과 함께 영남권의 지식허브로 수도권에 집중된 정보불균형을 해소하고, 소통하는 도서관으로서 문화와 예술을 아우르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발전하게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오거돈 시장은 “서부산이 동북아 생산과 물류의 거점으로 좋은 일자리가 넘치는 최상의 주거여건을 갖춘 명품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시정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09:11:31 수정시간 : 2019/05/17 09:11:3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