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금요일인 17일에도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는 등 초여름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남부 지방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제주도는 낮부터, 전남 해안은 밤부터 비가 오겠다”며 이 같이 예보했다.

이날부터 18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0~100㎜, 전남 20~60㎜로 예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는 17~18일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제주 산지는 최대 200㎜ 이상, 남부는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18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으나, 낮 최고기온은 23~30도로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보다 2~7도 가량 높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춘천 15도 △강릉 18도 △대전 16도 △대구 17도 △부산 18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제주 19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6도 △춘천 30도 △강릉 28도 △대전 29도 △대구 28도 △부산 24도 △전주 27도 △광주 28도 △제주 25도 등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2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3m로 일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보통’ 수준이겠으나, 경기도·충청권·전북·대구·경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으로 예보돼 주의가 필요하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03:01:08 수정시간 : 2019/05/17 03:01: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