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재난상황실 10월15일까지 24시간 운영
  •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왼쪽에서 네번째), 최홍연 동대문부구청장(다섯 번째)을 비롯한 구청 간부들이 현판을 달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대문구 제공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15일 오후 5시 동대문구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을 개최하고 재난상황실 운영에 돌입했다.

재난상황실은 10월15일까지 5개월 동안 24시간 운영된다. 상황총괄반 외 12개 반 1425명이 △평시 △보강 △1단계 △2단계 △3단계 등 상황에 맞게 대처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동대문구청 전 직원이 합심하고,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풍수해 대책 추진으로 안전마을 동대문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는 풍수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저지대 취약주택 39가옥에 대해 1:1 공무원 맞춤형 돌봄서비스 △취약지역 빗물받이 지정 관리자 808명 △SNS 활용, 재난 상황을 신속히 전파·대응할 수 있도록 동대문구 풍수해 안전 밴드 ‘동대문구 아름지기’ 등을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집중호우시 하천 진·출입로를 상황실에서 자동으로 통제해 단 한 건의 하천 고립사고가 없도록 하천 진·출입로 30개소에 5억3천만 원을 투입해 차단기 자동 시스템을 설치했다.

또한 다문화 가족 및 외국인에게도 재난상황전파를 하기 위해 외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로도 하천 예·경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4월 풍수해 대책 사전 대비 점검 및 정비를 완료하고 15일까지 취약 지역 하수관거 및 빗물받이 준설을 우선 실시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1:03:20 수정시간 : 2019/05/16 11:03:20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