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의회 "시내버스 임금협상안 실망…준공영제 경영 투명성·혁신 촉구"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5 17:14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의회가 15일 타결된 시내버스 노·사임금단체협상에 대해 막대한 재정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경영의 투명성과 혁신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노·사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한발씩 양보해 시민의 발을 묶는 극단적 파행을 피했다는 점에서는 큰 감사를 드린다”면서도 “세계 경제의 침체와 국제유가 인상으로 국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에서 시민의 혈세가 지원되는 임금 협상에서 시급 3.9% 인상안을 받아들인 사측의 태도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이번 협상결과에 따라 시내버스 운전 인력 113명 추가 채용에 따른 부산시의 재정 부담이 연간 205억원 증가해 준공영제로 인한 시의 재정부담액이 2000억원에 육박하는 막대한 재정 부담이 불가피한 실정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시의회는 "노조는 보편적 교통복지가 시민이 만족하는 수준으로 서비스 질을 개선하고 사측은 시민 세금으로 지원되는 준공영제 지원금을 투명하게 경영하고 대중교통 이용자에 대한 서비스 질을 향상시킬 것”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시는 재정부담이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운송원가 용역으로 시 지원금이 적절하게 사용되는지 감시 감독을 철저히 하고 보다 강도 높은 준공영제 혁신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5 17:14:04 수정시간 : 2019/05/15 17:14: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