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녹색·클린에너지 기업 시장 개척 돕는다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4 09:26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부산시 홍보관 첫 운영
  • 부산시 홍보관 조감도.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부산시는 환경보전협회가 주최하는 ‘2019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에서 부산지역 녹색기업,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 5개사와 함께 ‘부산시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41회째를 맞이하는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은 환경보전협회에서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 산업전이다. 서울 코엑스에서 15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되며, 수질관, 폐기물재활용관, 에너지관, 친환경상품관 등 총 244개사 600개 부스가 운영된다.

이번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부산시 홍보관의 주제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이다. 국제환경기술(고액분리기), 동신이엔텍(태양광), 리녹스(고내부식성튜브), 선진B&T(탈취제), 에이앤그룹(리튬이온배터리) 등 부산의 녹색기업, 클린에너지 기술혁신기업 5개사와 공동으로 운영한다.

부산시 홍보관은 정책홍보존, 기업홍보존, 상담존 등 총 3개의 존이며, 2050 클린에너지 마스터플랜 정책 홍보, 기업 제품설명 및 시연 등으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참가기업의 국내외 시장판로 확대를 위한 비즈니스 프로그램인 발전사 구매상담회와 한중기술교류회 등이 운영된다. 기업육성 지원사업 설명회(15일), 환경산업정책세미나(16일) 등 다양한 세미나가 열려 환경, 에너지산업의 국내외 최근 전망 및 기술개발동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4 09:26:33 수정시간 : 2019/05/14 09:26:3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